이번 멤사는 111기 박규은 씨가 작성해주셨습니다(*˙︶˙*)=b

이번 주에는 111기의 첫 커리가 있었습니다! 아주 오래간만에 소설로 토론을 하게 되었는데요, 일본의 두 번째 노벨문학상 수상자이자 장애우의 아버지인 오에 겐자부로의 <개인적인 체험>으로 이번 주 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뇌 헤르니아를 가진 장애우의 탄생을 맞이한 아버지의 ‘개인적인 체험’을 담은 이야기로,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장애우의 아버지가 된 한 남자의 고뇌와 방황이 잘 드러나 있는 책입니다. 제목 그대로 그 체험을 개인적인 입장에서 쓰고 있는 만큼 주인공 버드의 생각이나 행동이 나의 가장 밑바닥을 반영하고 있는 것 같아 스스로를 돌아보게 되는 책이었던 것 같아요! 첫 발제는 ‘탄생 이후의 당사자와 가족의 고통이 명확할 때, 양육자인 친부모가 신생아의 삶과 죽음을 결정할 수 있다’였습니다. 책 속에서 버드는 아이에게 분유 대신 설탕물을 먹이며 아이가 죽음에 이르기를 바랍니다. 또한 책 속에 ‘아버지라는 이유로 생명을 거부하는 에고이즘이 허용되는 걸까?’라는 문장이 등장하기도 하는데요. 버드의 상황, 더 나아가 사회적으로 신생아의 생명유지에 대한 권리는 누구에게 있는가, 부모에게는 이유를 불문하고 신생아의 생명을 책임져야 할 의무가 있는가 등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다음 발제는 ‘버드를 이해할 수 있는가’였는데요, 주인공 버드가 워낙 오래 괴로워하도 방황하는 만큼 그가 내린 선택들과 보인 행동들이 모두 바람직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두 번째 발제는 그런 버드를 개인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지를 묻고, 버드가 그런 행동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와 사람이 피할 수 없는 고통을 마주쳤을 때 과연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이야기 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사회자 모임 때 발제를 찾는 과정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왔지만 빠르게 그 의견들 사이의 공통점을 찾아 하나의 발제로 정리하는 과정이 굉장히 인상 깊었습니다. 그 덕에 좋은 발제가 선정되어 토론이 매끄럽게 잘 진행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토론을 마치고는 온라인으로 애프터를 진행했는데요. 이번 주에도 역시 다양하고 재미있는 게임들이 준비되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았답니다! 이번 토론은 109기 분들의 마지막 커리이기도 했는데요! 세 학기 동안 사암과 함께 후회 없는 시간 보내셨기를 바라며 이번 멤사를 마무리하고자 합니다. 109기 분들, 고생 많았어요!

Copyright © 1965-2021 사암(Thinking Stones' Society)

로그인하세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