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멤사는 110기 문병진 씨가 작성해주셨습니다:)

주홍글씨는 낙인과 같다. 평소에 자주 듣던 말이다. 책의 내용은 평범한 치정 소설이었다. 사랑하고, 바람피고…민음사 번역은 너무 안좋아서 오디오북으로 들었다.
매미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곧 나도 사암이 끝나간다는 신호겠지.

Copyright © 1965-2021 사암(Thinking Stones' Society)

또는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또는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