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642회 정기모임 멤버십 사암기고❤️

  • by

이번 멤사는 기획부의 미래 109 형재현씌가 써주셨습니다아!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군주론이라는 책으로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오랜만의 모임인 만큼 기대되고얼굴들이 반가운 주였습니다. 하지만! 이번 정모는 더욱 특별했는데요, 바로 110 신입생분들과 함께하는 정모였기때문이죠! 10 정도의 새로운 얼굴들이 동아리에 나타나니 북적북적하고 토론도 더욱 집중해서 임했던 같네요.

발제는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정치는 현실과 도덕 어디에 비중을 두어야 하는가?’ 였습니다. 현실의 입장에선가용할 있는 모든 수단을 전제했고 핵무기, 생물학 무기 등을 모두 포함했습니다. 비윤리적인 수단마저 고려해야 하는극한 상황이라는 전제하에 각자의 생각을 나눈 것이 흥미로웠습니다. 신입생분들도 많이 어색하셨을텐데 발언을 많이해주셔서 감사해요!

번째 발제는외교와 안보는 현실과 도덕 어디에 비중을 두어야 하는가?’ 였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토론을 시작했는데 조금 당황스런 상황이 연출되었습니다. 6명의 패널 5명의 입장에 같더라구요ㅠㅠ.. 이걸 어쩌나 해서 발제의조건을 조금씩 바꾸면서 토론의 방향을 잡아 나갔고 오히려 과정에서 각자의 생각을 정리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기대하던 토론의 방향은 아니었지만 방향을 잡으려 하다가 오히려 목적이 달성되어버린 그런 상황이었죠.

번째 발제는경제정책은 현실과 도덕 어디에 비중을 두어야하는가?’ 였습니다. 경제정책에서 발생할 있는소수의 피해집단에 대한 생각을 나눈 것이지요. 해결 있다는 입장과 문제 없다는 입장이 주로 맞붙었던 같네요. 여전히 즐겁긴 했으나 이때 너무 배고팠던 기억이 납니다.

정모가 무사히 끝나고 다같이 애프터로 치킨을 먹으러 갔습니다. 어찌보면 정모보다 즐거운 시간인 애프터에서 치킨과 맥주를 곁들이며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신입생분들 왜이리 텐션들이 좋지요? 앞으로의 사암 생활이 기대됩니다!! 당분간 코로나로 모임이 쉽지 않을 같은 다시 만날 그날을 기다릴게요!

ㄴ<군주론>사모 : 신입생분들과의 첫 만남

ㄴ110기 신입생분들 OT

ㄴ110기 신입생분들과 첫 정모 후 애프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