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645회 정기모임 멤버십 사암기고❤️

 

이번 멤사는 학술차장 109 다민쓰가 써주셨습니다아

안녕하세요! 이번 주에는 미셸 깽의 <처절한 정원>으로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110 신입생분들이 들어온 후로 처음으로 원오선배님, 하은선배님, 수빈선배님, 동선선배님께서 함께 토론해주시고, 피드백까지 해주셔서 굉장히 의미깊고 풍부한 토론을 있었습니다.

<처절한 정원> 소설 커리인만큼, 사모에서는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심리와 작가의 메시지에 대해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이라는 작품과 엮어 강압으로 인한 비도덕적 행위는 지탄받아도 되는가? 대해서 이야기나눴습니다. 도덕에 관한 다양한 관점과 생각을 들을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정모 1부에서는 , “죽어가는 남편을 희생시켜 다른 인물들을 구한 니콜의 행위는 도덕적으로 용납 가능한가?” 대해 토의를 진행했습니다. 생명의 소중함과 스스로에 대한 개인의 결정권 사이에서 즐거운 토론을 있었습니다. 정모2부에서는피해자, 가해자, 그리고 관계자들의 합의가 이루어진 범죄는 처벌해야하는가?” 대해서 토론했습니다. 법의존재의의와 효과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있었습니다. 더불어 법이란 공적인 도구가 없을 관계자들 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에 미칠 있는 결과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애프터로는 1차로 신촌의 유명한 찜닭집을, 2차로는 분위기 발랄한 술집을 가서 실컷 즐겼습니다. 이후에 7 정도는 노래방을 들렀다가 동선 선배님의 집까지 가서 사암나잇을 즐겼습니다. 하루종일 사암과 함께했던 즐거운 2020. 04. 25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