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멤사는 112기 황준하 씨가 작성해주셨습니다:)
방학도 벌써 중간에 접어들게 되었습니다. 이번 주는 저번 주의 레퍼런스를 했던 마이클 센델의 공정하다는 착각 사모, 정모가 있는 주입니다. 이번 주 사모에선 2개의 테이블로 진행되었고 다양한 토의 및 토론 발제가 오고 갔습니다. 발제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결국엔 이번 주는 토론 방식을 뺀 토의로만 진행되게 되었습니다. 저는 도중에 일정이 있어 나갔지만 나중에 보니 참여해주신 분들이 간결하게 토의 발제를 정리하여 올려주었습니다.
정모에서는 1부때 개인이 선천적으로 주어진 것을 통해 얻은 성과는 온전히 자신의 소유이다는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운에 관하여 정말 다양한 의견들이 나와 다시 한번 사암인의 똑똑함에 놀랐습니다. 2부에서는 능력주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과연 이 사회는 공정한가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1부 이야기가 2부까지 이어져서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토의를 할 수 있어서 매우 보람찬 1부, 2부 정모였습니다.
정모가 끝난 후 112기 이지아씨의 신입생발표도 진행되었습니다. 지아씨가 부끄러움이 많으셔서 캠을 끄고 진행되었고 PPT를 매우 잘 만들어 인상 깊었습니다. 이번주에 진행되었던 사모와 정모 그리고 신입생발표까지 정말 재밌었습니다. 이번 커리를 통해 저희는 능력주의를 어떻게 바꿔 나가야 공정한 사회가 되는지 생각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상입니다.

Copyright © 1965-2021 사암(Thinking Stones' Society)

또는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또는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