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멤사는 112기 홍윤진 씨가 작성해주셨습니다:)

이번주는 시사토론으로 또 사암의 한 주가 지나갔습니다. 이번주 사모에서는 ‘혐오’라는 주제를 두고 발제를 구상했습니다. 시사토론이라고 해서 이전 학기처럼 학술부에서 주제를 주는 것이아니라, 저희가 직접 발제를 짜야했기 때문에 레퍼런스 책이 있었는데요, 우리가 ‘혐오’라는 워딩에서 바로 생각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이 녹아들어있는 다양하고 다양한 종류의 혐오들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재밌고 흥미로운 발제들이 많이 나왔고, 결과적으로 ‘난민 수용을 현재 정부 기조보다 확대해야 한다’, ‘미디어에 대한 규제를 확대하면 혐오가 줄어들 수 있다.’ 이렇게 두 가지 발제가 선정되었습니다.
정모 1부 토론에서 난민수용에 대한 토론에서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고, 난민과 탈북민, 난민들의 입국 심사 등에 관련한 사회 문제들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2부 토론에서는 1인 미디어의 규제를 하면 혐오가 감소할 것인가, 그 이전에 1인 미디어를 규제할 수 있는가에 대한 논점이 흥미로웠습니다.
정모가 끝난 이후에는 113기 윤예원씨, 류은영씨의 신입생 발표도 진행되었습니다. 이번주 사모, 정모, 그리고 신입생 발표까지 모두 알차고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이상으로 멤사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Copyright © 1965-2021 사암(Thinking Stones' Society)

로그인하세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